왜냐면 그 편이 로맨틱하니까

kurosu.egloos.com

포토로그



신・로로나의 아틀리에 플래티넘 달성! 게임



플레이 타임은 본편 41시간+연장전 10시간 해서 총 51시간 나왔네요.^^

원래 본편 마치면 메루루부터 먼저 한 다음 연장전으로 아란드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었는데, 후속작인
루루아도 나왔겠다 굳이 그렇게 할 필요는 없을거같아 본편 끝내구 바로 이어서 연장전까지 후딱 클리어했습니당.

연장전이 메루루 엔딩 이후 시간대이긴 한데, 딱히 그랜드피날레 느낌 물씬 풍기는 스토리인 것두 아니구 볼륨도 그닥
큰 편은 아니라서(기간은 1년인데, 컨텐츠 다 즐기는데 반년도 채 안걸림) 괜히 뒤로 안미루고 바로 하길 잘한거같아요.^^

연장전은 시간이 넘넘 남아돌아 무기, 장비, 아이템들 열심히 조합하면서 보냈는데, 확실히 이 시리즈가 다른건 몰라도
연금술로 스킬 짜맞추는 재미 하난 끝내주는거같아요. 여신전생(&페르소나) 시리즈의 악마 합체 못지 않게 중독성 쩌는.^^

해서 로로나&토토리&메루루 3인 최종 스펙은







요렇게들 맞췄구 아이템은



극딜용.



더버프용(융해 특성 전승시키는게 은근 까다로웠던.^^)

요런 특성으로들 세팅했네요. 뭐 이미 추가 던전들 다 재패하구 뽑은 것들이긴 하지만.^^
이렇게 맞추고 연장전 보스들 순회공연해봤는데, 폭탄마 셋이서 폭탄들 신나게 던지니 보스들이 턴 한번 못잡구
걍 끔살되더군요.ㄷㄷㄷ

근데 솔직히 제가 이벤트(2주차 한정 제외), 엔딩, 임의의뢰, 도감 100% 달성등 너무 야리코미 플레이를 해서 그렇지
걍 플래만 노린다면 30시간이면 충분할듯싶어요.

게임이 워낙 쉬운지라 연금술에 굳이 저정도까지 힘을 쏟아부을 필요도 없구 뭣보다 편의성이 토토리 때랑은
비교할 수 없을만치 좋아졌거든요.
특히 채집이랑 전투할 때 시간 안가는거랑 이벤트 발생하는 곳에 캐릭터 아이콘 뜨는거, 걍 엔딩 조건만 만족시켜주면
엔딩중 보고싶은거 맘대로 골라서 볼 수 있는거등등 진짜 겜이 넘넘 쾌적해진.^^



덕분에 엔딩들도 에스티 2주차 한정 엔딩, 본편&연장전 배드 엔딩 빼곤 한개 한개 다 챙겨봤는데, 토토리 때와는 달리
각 엔딩들마다 캐릭터 엔딩이 따로 마련되어 있어서 보는 맛이 쏠쏠했던.^^

참고로 1주차만으로 플래 달성하는 방법 그러니까 엔딩중 부자 엔딩(100만 콜 소지)을 1주차에 보는 방법은
오르트카라쿠센 13층을 한바퀴 돌면서 몹들 싹쓸이하구 마을로 복귀해서 먹은 드랍템들 매각하는거 반복해주시면 됩니다.



동료는 에스티(일반 공격이 광역 공격)랑 탄트리스(드랍템 입수 확률 상승 스킬 소지)를 추천하구 이중 탄타로스한테
토끼 꼬리(드랍텝 입수 확률&품질 대폭 상승) 장비시켜주고 돌면 대략 하루에 2만 콜정도 모아지는데, 한바퀴 도는데
한 5분정도 걸렸던거같습니다.
이걸 20~30번 반복해야 하는게 은근 노가다이긴 한데, 그래도 이렇게 하면 2주차까지 안돌구 1주차만으로
플래 달성 가능한지라 이 방법 강추드려요.^^
이걸로 돈 좀 모아서 연장전 돌입해주면 장비같은거 맞추기 편하기도 하구.^^

암튼 토토리에 이어 이번 로로나도 넘넘 즐겁게 플레이했네요. 키시다 메루씨 그림이 넘나 예뻐서 하는 내내
눈이 호강했구.^^

이제 아란드 시리즈 3번째 작품인 메루루를 할 차례인데, 이걸 플포판으로 해야하나 비타판으로 해야하나 고민이네요.
플포판이 로딩이 없어 쾌적할거같긴 한데, 로로나를 플삼판이랑 비타판 둘중 거진 비타판으로만 플레이한걸 생각하면
이것두 비타판으로 하는게 더 나을듯싶기도 하구.
크로스 세이브를 지원하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트로피가 갈리니 같이 할 수도 없구.ㅠㅠ












덧글

댓글 입력 영역